방송인 김신영의 부캐릭터 가수 ‘둘째이모 김다비’가 첫 트로트곡 ‘주라주라’ 음원을 전격 발표하며 첫 방송 데뷔에 나선다고 하는데요.



김신영은 가수 ‘둘째이모 김다비’로서 소속사 대표 CEO 송은이를 향한 헌정곡인 ‘주라주라’의 음원을 발매한다고 알렸습니다.






동시에 ‘유튜브 채널 비보티비’를 통해 뮤직비디오를 최초로 공개한다고 하는데, 김신영의 부캐인 가수 ‘둘째이모 김다비’는 이 시대 젊은이들을 대신해 쓴소리를 하는 어른 캐릭터라고 하네요.



또한 진행하는 MBC 라디오 ‘정오의 희망곡’에서 가수 ‘둘째이모 김다비’로서 첫 방송 데뷔에 나서기도 했는데요. 자신의 강점으로 비주얼을 꼽기도 했죠.



특히 오는 2일 MBC ‘쇼! 음악중심’에도 출격해 ‘주라주라’를 최초 라이브로 선보인다고 알려지기도 했는데요. 애플리케이션 틱톡(TikTok)에서 ‘주라주라’ 노래에 맞춰 댄스를 하는 ‘주라주라챌린지’(zurazurachallenge)를 진행 중이기도 하다네요.




이미 아이돌 ‘AOA’ 설현과 지민이 그들의 공식 계정을 통해 ‘주라주라챌린지’에 동참했으며,‘스노우’에서는 ‘주라주라’ BGM과 비주얼을 활용한 스티커 서비스를 오픈하는 등 ‘주라주라’ 발표와 관련 다양한 이벤트를 이어가고 있는 중입니다.



이날 둘째이모 김다비는 "김신영 조카가 속해있는 셀럽파이브와 콜라보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몸이 열개라면 다 할 수 있다. 다비파이브 너무 좋다"고 답하기도 했죠.



유재석 부캐 유산슬과 듀엣에 대해서는 "유산슬 조카 한 번 만나고 싶다. 이제는 유산슬 선배님이다. MBC '놀면 뭐하니' 한 번 나가서 입을 맞춰보고 싶다. 김태호 PD 조카, 많은 걸 바라지도 않는다. 3분만 딱 내 얼굴 비춰줬으면 좋겠다"고 전하기도 했죠.